철학 성향 테스트 : 나는 무위도식자

각종 미디어 2010.02.09 16:35
인문학 도서출판사인 그린비에서 '철학 대 철학'이라는 책을 곧 낼 모양이다.
출간 전 홍보를 위해 '철학성향 테스트'라는 걸 내놓았는데, 재미삼아 해보았다.




위 플래시에서 직접 해 볼 수도 있지만, 이벤트 사이트는 아래.

철학성향테스트

나의 테스트결과는 아래와 같다. '무위의 실천가?' (현재 백수로 마누라에 얹혀서) 무위도식하고 있으니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ㅎ
이런 테스트는 재미삼아 하는 것이지만, 이런 걸 만드는 사람(특히 업무로)은 머리에 쥐가 났을 터, 너무 까칠하게 굴지 말고 한 번 씩 해보자 ㅎㅎ

무위의 실천가
| 실천, 해탈, 공空, 무위
'무위'한다고 하여, '실천'과 등지라는 법은 없다. '무위' 자체가 실천이기도 하니 말이다. 이 타입의 사람들을 '무위의 실천가'라고 부를 수 있겠다. 세상을 관통하는 일관된 법칙은 없다. 세계는 변화무쌍, '변화' 자체가 천하의 도道이다. 그런 변화의 격랑을 마음대로 넘나들면서도 휩쓸리지 않는 지고한 자유인은 바로 이 타입의 사람들을 이르는 말이다. 모든 존재를 향해 자신을 개방하라! 세계 만물, 각각에 우주가 들어있나니! 이 타입의 동양사상가는? = 싯다르타, 나가르주나, 장자, 원효
『철학 vs 철학』에서는?
2장 자아는 어떻게 구성되는가? 아지타와 싯다르타
4장 도란 미리 존재하는 것인가? 노자와 장자
15장 깨달은 자가 바라보는 세계는 어떤 모습인가? 원효와 의상
18장 세계를 지배하는 원리는 무엇인가? 장재와 주희
싯타르타
고타마 싯다르타는 모두가 알다시피 불교의 창시자인 붓다, 즉 석가모니이다. 그를 철학자로 볼 수 있을까? 사상사의 맥락에서는 충분히 그렇게 볼 수 있다. 그렇다면 그는 '실천가'였던가? 역시 그렇게 볼 수 있다. 왜냐하면 불교 교리의 핵심은 무엇보다도 고통에서 벗어나는 것이기 때문이다. 싯다르타가 불교의 법을 설했던 이유도 중생들이 윤회의 고통에서 벗어나길 바랐기 때문이다. 세상의 모든 '실천'에 관한 사상이 겨냥하는 것은 사실 모두 이것에서 비롯된다. 이 부류의 철학자들 중에서도 싯다르타만큼 이 분야에 있어 탁월한 결과를 만들어낸 사람은 없다.
[관련된 책]
장자
장자와 관련된 일화는 너무나 많다. 『장자』 자체가 이야기들의 묶음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장자와 관련된 이야기들을 알고 싶다면 장자를 직접 읽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그렇지만, 워낙 알쏭달쏭한 말들이 많아서 그 속에 담긴 결을 이해하려면 좋은 해설서도 한 권쯤 필요할 것이다. 장자의 정확한 생몰연대는 미상이다. 흔히 그의 사상을 '도피적'인 것으로 알고 있거나, '신선놀음'쯤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많은 데, 이것은 그에 대한 철저한 오해에 기인하는 것이다. 중국의 대동란기였던 춘추전국시대에 등장한 무수한 이론들처럼 그 역시 실천적인 이유에서 그의 사상을 전개시켰다. 부, 명예, 권력 등 단일한 척도에 의해 좋은 것으로 취급되는 것들에 대한 적극적인 반대, 그것을 통해 무위의 삶, 자유롭게 벗어나고 재구성되는 삶을 말한 그의 철학은 삶의 적극적인 방식을 말한 것이지, 삶으로 부터의 도피를 말한 것이 아니었다. 싯다르타와 더불어 이 계열의 철학자들의 대표격이라고 볼 수 있다.
[관련된 책]
원효
이렇게 이름 난 사람이, 신라왕실과도 일정한 관계가 있었던 사람이 '무위의 실천가'일 수 있을까? 그렇다고 생각한다. 어디까지나 사상사적인 맥락에 봤을 때 그의 사상은 충분히 그럴만 한다. 원효가 종국적으로 추구했던 것은 깊은 사유, 폭넓은 지식이 아니었다. 그는 '생각과 논의조차 필요없을 정도의 실천'을 추구했던 사람이다. 그 유명한 해골물 이야기는 직관적으로 알고, 생각하기 전에 그것을 실천하고야 하는 그의 사상과 성격을 보여주는 일화이다. 늘 민중들과 함께 춤추고, 희노애락을 나눴던 그의 면모를 만나보자!
[관련된 책]
장재
장재는 주희보다 약간 앞선 연대의 사람으로, 송나라 시대에 성립된 신유학에 결정적인 기초를 제공한 사람이다. 그는 유학자로서, 향후 유학이 어떻게 전개되어야 할지를 명확하게 주지하고 있었다. 당나라 시대를 거치면서 강력한 세력을 확장해온 불교와 민간에 널리 전파되어 있는 도가 사상을 넘어서지 않고서는 유학에 미래가 없다고 본 것이다. 흥미로운 점은 그가 그러한 자신의 생각에 오래전부터 중국에 전해진 전통적인 자연관, 즉 기의 흐름을 통해 세계의 유, 무가 나뉜다고 보는 견해를 받아들였다는 점이다. 시대를 통찰하는 지혜와 정확한 판단력, 더불어 전통과 현대를 결합하는 상상력까지 ‘지성인’이 갖춰야 할 모든 덕목을 갖췄다고나 할까?
[관련된 책]
Trackbacks 4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s://maggot.prhouse.net 한방블르스 2010.02.10 17:47 신고 Modify/Delete Reply

    헉, 저와 같은 성향이라니....

    결국 대목 지나서 한 잔 해야겠군요...

    • Favicon of https://philomedia.tistory.com PhiloMedia 2010.02.10 18:17 신고 Modify/Delete

      무위 뒤에 실천가라는 말을 붙여준 것은 그린비의 배려인 것 같기도 합니다 ㅎㅎ
      트랙백 하나는 잘못 보내신 것 같아서 삭제했습니다.

      대목 지나서 날 한 번 잡으시죠^^

  2. 손윤 2010.02.12 22:53 Modify/Delete Reply

    "이들에겐 '무위'를 역설하는 자들은 '무위도식'을 하려는 자들일 뿐이다." -_-;;;

  3. Favicon of http://pariscom.info 2010.02.15 13:45 Modify/Delete Reply

    저도 '동양편'은 무위 쪽으로 나왔네요.
    근데 서양편이 더 재미있네요.
    감성적인 문필가 타입: 동물적 감각+논리적 이성을 겸비. 어쩌구.. 흄 들뢰즈 맑스 아감벤..
    어쨌든 맑스 쪽에 끼었다는 게 은근히 기분이 좋다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