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신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6.21 온신협의 뉴스서비스 7일 제한 방식에 대해 (5)

온신협의 뉴스서비스 7일 제한 방식에 대해

각종 미디어 2007.06.21 22:37
온라인신문협회가 포털사이트의 뉴스 저장 기간을 7일 이내로 제한할 것을 요청한 데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보도된 뉴스만 놓고 봤을 때 '7일이 지난 뉴스는 포털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돼 있는데 이것이 링크를 포함한 전면삭제인지, 기사본문의 DB삭제만을 의미하는 것인지에 따라 의미는 사뭇 달라진다. 포털 사이트의 검색서비스까지 막겠다는 것은 아니라면 포털 사이트의 DB에서 뉴스 콘텐츠를 삭제해 달라는 요청으로 이해된다.

결론적으로, 7일이 지난 뉴스의 경우 본문전체를 포털사이트 내에서 볼 수는 없다 하더라도, 검색을 통해, 아웃링크를 통해 해당 뉴스사이트로 이동해서 볼 수 있는 것이라면 나름대로 합리적인 대안이라고 생각한다.

현재도 네이버의 경우, 뉴스검색 서비스는 오늘 뉴스든 과거 뉴스든 아웃링크를 먼저 노출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다만 '검색'서비스가 아니라 '뉴스'서비스 섹션 내에서는 네이버를 벗어나지 않고 뉴스를 이용하도록 하고 있는데 이 경우에도 기사 제목 옆에 '기사원문보기'버튼을 붙여 놓고 있다. 7일이 지난 이후의 링크가 깨질 것을 염려하는 네티즌이라면 처음부터 기사원문 링크를 사용하면 될 것이다. 또한 포털 사이트의 뉴스 섹션 서비스에서 7일이 지난 뉴스를 서비스할 일도 거의 없다.

사실 이 문제는 언론사가 포털 사이트와 뉴스 콘텐츠 제공계약을 체결할 당시에 이와 같은 상황이 벌어질 것을 생각하지 못한 원죄에서 비롯된 것이지만 지금이라도 잘못된 단추를 제대로 끼울 수 있다면 좋을 것이다.(언론사의 포털 뉴스 서비스 계약은 대부분 2000년을 전후해서 이루어졌는데 당시에는 포털 사이트의 뉴스 서비스가 지금처럼 막강하지도 않았고, 뉴스전문을 게재하는 서비스도 일부에만 그쳤다.)

아시는 분은 다 아시겠지만 현재 언론사가 포털 사이트에 뉴스를 공급하고 받는 댓가는 낯뜨거울 정도다. 공짜로라도 좋으니 뉴스를 공급할 수 있도록만 해달라는 뉴스회사가 줄을 서고 있는 실정이니 뉴스 콘텐츠의 제 값 받기는 물 건너간 상황이다.

이에 대해 '신문이나 제대로 만들어라', '니네들이 돈 받고 뉴스를 공급할 만한 자격이나 있냐'는 식의 일방적인 신문 비판은 지나치게 한 쪽 면만을 바라본 단편적인 시각이다.

뉴스의 질은 여기서는 별개 문제다. 이것은 콘텐츠 업자와 플랫폼 업자와의 건전한 상관행 정립의 문제다. 콘텐츠와 플랫폼이 윈윈하는 방식을 찾아야 한다는 얘기다.

따라서 나는 온라인신문협회의 요청은 뉴스 콘텐츠의 제값받기가 물 건너간 상황에서 포털사이트에 요청할 수 있는 적절한 대안이라고 평가한다. (그렇다고 해서 이러한 방안이 언론사닷컴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해결책으로 보이냐 하면 그렇지는 않다.)

실시간 뉴스는 포털에 줄테니 이에 대한 DB재산권은 원저작자가 누릴 수 있도록 해 달라는 게 온신협의 요구가 아닌가. 앞서도 말했지만, 검색까지 거부하겠다는 이야기가 아니라면 네티즌의 뉴스 이용에는 크게 불편을 줄 일도 아니다.

포털사이트는 그동안 언론사의 값싼 뉴스 공급으로 급성장에 큰 도움을 받아 왔다. 이제 혼자 다 해 먹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언론사에도 트래픽좀 나눠 주라.

추가)갑자기 떠오른 의문 하나. 
만약 A사가 B사에 콘텐츠 제공 계약을 체결한 경우, 계약을 해지한다면 B사는 그동안 제공받은 콘텐츠를 삭제해야 하는가? 아니면 기존 콘텐츠에 대해서는 영구적인 재산권을 주장할 수 있는가?
아마도 언론사와 포털 사이트의 계약서에는 이에 관한 조항이 없거나, 포털에 유리하게 적혀 있을 게 분명하다. 그렇지 않다면 온신협이 저런 주장을 욕먹어가면서 할 이유도 없어 보인다.

참고1)
아래 표는 재미삼아 찾아 본 자료다.
포털의 뉴스서비스 이용이 급격히 늘어났던 2003년의 뉴스서비스 추이다. 이 해부터 뉴스 서비스의 주도권은 언론사에서 포털로 급격히 넘어갔다. 불과 10개월 사이에 다음이 3위에서 1위로 뛰어오른 게 눈에 띈다. 미디어다음은 2003년 3월에 오픈했다.

◆ 주요 포탈 뉴스서비스 방문자수 변화 (단위 1,000) 2003년
(출처: 인터넷매트릭스 자료를 아이뉴스24에서 재인용)
구분 1월 11월
방문자수 페이지뷰 방문자수 페이지뷰
다음 6,887 80,216 17,576 1,234,921
네이버 6,974 291,607 10,974 646,754
야후 8,858 782,017 7,454 662,024
엠파스 3,521 67,540 4,213 90,445


Trackbacks 1 : Comments 5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kielhong 키엘 2007.06.22 02:10 Modify/Delete Reply

    구글을 고소하겠다, 7일 이후 기사는 검색이 되면 안되다 는 내용을 보면 검색이 되는걸 거부하겠다는것 같은데요

    • Philomedia 2007.06.22 10:03 Modify/Delete

      아..구글 제소 문제가 있었군요....음...진짜로 검색도 거부하겠다는 말인가요?

    • Favicon of http://pariscom.info 2007.06.24 13:14 Modify/Delete

      신문사 사이트 내 기사 검색을 포털에서 하도록 하는 것까지 막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자사에 트래픽 올리는 걸 못하도록 한다면, 바보죠..) 그리고 구글은 구글 검색페이지가 아니라 최근 기사를 로봇이 자동 검색을 통해 헤드라인으로 띄우는 '구글 뉴스' 페이지에 대해 문제를 삼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덴마크에서 구글이 패소한 사례를 보고 그러는 것 같은데, 제가 보기엔 포털의 과거 DB를 되찾는 쪽에 훨씬 비중이 있고, 구글뉴스에는 실제로 그렇게 강력한 거부 의지를 갖고 있는 것 같지는 않네요.

  2. nova 2007.06.22 06:54 Modify/Delete Reply

    구글을 고소하겠다는 것은 목록형 뉴스 서비스를 인정 안 하겠다는, 뉴스 이용 측면의 문제이지 검색과는 관련이 없는 일입니다. 구글 뉴스 문제는 누구의 손을 들어주기 뭐할만큼 복잡한 일이더군요.

    포털 뉴스에 대해선, 카인즈(http://www.kinds.or.kr/) 같은 사이트를 더 깔끔하게 만들고 상업화(광고 추가)하는 것이 대안이 될 거라고 생각하지만, 언론인들이 모래알들인지 뻔한 해결 방법을 몇 년을 끌고 가네요. 사용자는 뉴스가 모여 있기만 하면 그것이 포털이건 뭐건 상관 안 할 것 같은데 말이죠.

    지금까지는 저도 뉴스 링크할 때 네이버 링크를 사용했는데 이제 생각을 바꿔야겠네요. 신문사들도 -개편이라는 걸 빙자해- 링크를 함부로 바꾸는 일은 하지 않겠죠. ;-)

    • Philomedia 2007.06.22 10:04 Modify/Delete

      카인즈 운영하는 거 보면 한숨이 나오죠..신문사들과 네이버가 합리적인 대안을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Write a comment